‘계량기 동파 準심각’ 단계 직면한 서울

김은해 | 기사입력 2021/01/18 [18:21]

‘계량기 동파 準심각’ 단계 직면한 서울

김은해 | 입력 : 2021/01/18 [18:21]

▲ 서울시 계량기 동파 준심각 단계 발령.(출처 = 서울시 홈페이지 화면 캡처)     ©

 

서울특별시가 오는 19일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계량기 동파준(準) 심각 단계’를 18일 발령했다. 계량기 동파 예보는 ‘관심’을 시작으로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구분된다. 심각 단계는 일 최저기온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이날 “올 겨울은 작년보다 추운 날씨로 인해 동파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준심각 단계’를 발령했다”며 “수도관과 계량기가 얼지 않도록 헌옷과 에어캡 등 보온재로 노출 배관과 수도꼭지를 모두 꼼꼼히 감싸야 한다”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최근 한파로 인해 계량기 동파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작년 11월15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서울에서 계량기 7500여개가 얼어붙었다. 심각 단계가 발령됐던 지난 7일부터 10일에는 4208건의 계랑기 동파 사고가 터졌다. 이중 지난 9일에는 하루사이 1682개의 계량기가 부서지면서 최근 5년 중 일일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5∼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진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고 관측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 체감온도는 영하 20∼18도에 머물 전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KT Seezn 오리지널 영화 ‘더블패티’ 17일 극장 개봉 앞두고 언론배급 시사회 개최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